▲ 뮤지컬 ‘루드윅: 베토벤 더 피아노’(이하 ‘루드윅’)가 페어컷을 공개했다.
▲ 뮤지컬 ‘루드윅: 베토벤 더 피아노’(이하 ‘루드윅’)가 페어컷을 공개했다.

[컬처플러스뉴스 / 박상욱 기자] 뮤지컬 ‘루드윅: 베토벤 더 피아노’(이하 ‘루드윅’)가 페어컷을 공개했다.

뮤지컬 ‘루드윅’은 25일 작품의 서사를 완연하게 담은 페어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고풍스러우면서도 신비로운 분위기를 연출한 사진 속에는 루드윅 역의 김주호, 박민성, 테이, 백인태와 청년 역의 김준영, 정재환, 조훈, 임세준이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한 모습으로 본 공연에서 느껴볼 수 있을 듯한 환상적인 호흡을 선보였다. 이들은 청력을 잃는 고통 속에서 방황하고 극복하는 과정을 담은 작품의 서사와 섬세한 캐릭터의 감정을 사진에 담아내며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주호와 임세준의 페어컷에서 청년 역을 맡은 임세준은 총을 든 채 비장한 눈빛으로 정면을 응시해 음악가로서 극심한 절망에 잠긴 베토벤의 청년 시절을 표현했다. 그 옆을 묵묵히 지키고 있는 루드윅 역의 김주호는 청년 시절에 겪었던 고통을 모두 받아들인 듯한 초월한 표정으로 루드윅의 위엄과 관록을 표현했다. 김주호는 청년 시절 자신의 선택을 막는 듯한 모습을 보이며 본 공연에서 이들이 표현할 드라마틱한 서사와 강렬한 감정 표현에 궁금증을 자극한다.

박민성과 조훈은 베토벤을 상징하는 피아노 앞에서 서로 다른 모습으로 캐릭터를 표현했다. 루드윅 역의 박민성은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를 표출하며 비극적인 일생을 보낸 예술가의 섬세한 면모가 드러나는 루드윅을 선보였다. 청년 역의 조훈은 피아노에 완전히 기댄 채 슬픈 표정으로 어딘가를 응시하는 모습으로 청력을 잃어가는 중에도 음악을 놓지 않고 예술가로서의 소명을 다한 루드윅의 결연함을 전했다.

테이와 정재환은 시련 속에서도 작곡에 더욱 매달렸던 루드윅의 모습을 묘사했다. 청년 역의 정재환은 악보에서 펜을 떼지 못한 채 또렷한 시선으로 정면을 응시하며 청력을 잃어가는 고통 속에서도 음악과 삶에 대한 의지를 다졌던 청년 시절의 루드윅을 표현했다. 루드윅 역의 테이는 내면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에 집중한 듯 몰두한 표정과 자신의 청년 시절을 바라보는 모습으로 루드윅의 시련과 이를 극복하는 과정을 담은 작품의 서사를 떠올리게 한다.

백인태와 김준영의 페어컷은 음악가에게 더없이 가혹한 시련을 마주한 루드윅의 슬픔 묘사한 듯 처연한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청년 역의 김준영은 아무것도 들리지 않는 침묵의 세상을 마주하고 좌절한듯 바닥에 주저앉아 피아노에 기대 공허한 표정을 지으며 청년 시절 루드윅이 고통을 직면한 후의 감정을 고스란히 전한다. 루드윅 역의 백인태는 청년의 귀에 가만히 손을 대며 슬픈 눈빛으로 일생의 모든 시련이 지난 후 청년 시절에 느꼈던 시련과 좌절을 회상하는 듯 ‘인간’ 루드윅의 복합적인 감정을 표현했다.

한편 뮤지컬 ’루드윅‘은 뮤지컬 ‘프리다’, ‘스모크’ 등 다수의 웰메이드 창작 뮤지컬을 탄생시킨 극작가 및 연출가 추정화와 작곡가 및 음악감독 허수현의 대표작 중 하나로 전설적인 작곡가 베토벤의 삶, 음악, 고통과 소생의 과정을 담았다. 베토벤의 불후의 명곡을 차용한 웅장한 선율의 음악과, 강렬하고 세밀한 연출로 2018년 초연부터 높은 완성도를 자랑했던 작품은 열렬한 사랑을 받으며 네 번째 시즌의 시작을 알렸다.

최근 뮤지컬 ‘루드윅’의 일본 라이선스 공연이 성황리에 상연되며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작품의 우수성을 입증하였을 뿐 아니라 한국 창작뮤지컬의 입지를 공고히 하는 등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다. 이번 시즌은 현 프로덕션의 라스트 시즌임을 알린 만큼 김주호, 박민성, 테이, 백인태, 김준영, 정재환, 조훈, 임세준, 이은율, 이지연, 유소리 등 레전드 캐스트와 뉴 캐스트가 만난 화려한 캐스팅 라인업과 이들이 선사할 하모니에도 높은 기대가 모인다.

뮤지컬 ‘루드윅’은 오는 12월 20일 라스트 시즌의 프리뷰 첫 공연을 앞두고 있으며 예스24 스테이지 1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 © 컬처플러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