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테크, 그림으로 인테리어 하는 시대를 넘어 새로운 투자상품이 되다

현재 미술시장은 대중화되어 인테리어로 활용되기도 하고, 투자상품으로서의 가치로써도 증명되고 있다. 코로나팬데믹 이후 세계적으로 겪고 있는 불안한 투자심리와 하락한 부동산과 주식시장으로 인해 수익성 있고 안정적인 투자를 찾는 현시점에 새로운 투자 ’아트테크‘가 떠오르고 있다.

아트테크(Art-tech)는 미술과 재테크를 결합한 용어로 일반적인 미술품 관람의 차원이 아닌 소유품으로써의 역할과 더불어 재테크가 가능하다. 현물자산 플랫폼으로 미술품을 소장할 수도 있으며 수익도 창출할 수 있다. 

일반적인 투자와는 다르게 자산증식에만 목적을 둔 것이 아니라 작가를 발굴하고, 작가의 작품을 대중들에게 알리는 역할을 하기에 더욱 가치 있다고 할 수 있다. 기존 미술시장이 일반인들에게는 어렵고 부담스러운 시장이었다면, 다양한 가격대의 작품을 소개하면서 소장의 가치와 투자의 가치를 경험해 볼 수 있도록 편안하게 다가가고 있다. 이렇게 미술시장이 활성화된다면 예술가에게도 작품을 구매하는 고객의 입장에서도 서로 가치 있는 일이 아닌가.

아트테크 투자 방법 중 그림을 구매하여 소장하는 방법도 있고, 그림에 대한 소유권을 1/N로 투자하는 방법이 있다. 한 작품을 여러 사람이 함께 소유하는 방식으로 주식과 마찬가지로 그림의 수익을 공유하는 것이다. 새로운 투자방식처럼 보이지만 실제 주식시장과 크게 다를 바 없다. 미술품이 전시되거나 누군가에게 대여되었을 때 벌어들이는 수익금을 투자한 만큼 받는 제도이다. 작품에 따라 금액이 다르긴 하지만 투자가치가 있는 그림의 경우 큰 자본이 필요한 경우가 많은데 저작권을 공유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초기자본에 큰 부담이 없이 시작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특히 이러한 시장의 흐름에 MZ세대가 한몫하고 있다. 이들의 관심사 가운데 ’아트테크‘가 빠지지 않고 등장하며, 다양한 작품에 관심을 두고 나만의 작품을 컬렉팅하기도 한다.

이처럼 다양한 투자방식으로 미술시장은 급격한 상승세의 흐름을 탔으며, 불안정한 부동산 가격과 주식, 코인의 하락세에 힘입어 투자자들의 관심을 받기에 충분하다고 보여진다.

그렇다면, 그림의 가격은 어떻게 책정될까?

대한민국에 현존하는 미술협회 가운데 가장 오래되고 권위있는 한국미술협회에서 작가마다 호당 가격을 책정한다. 이에 인증한 가격을 통해 재테크 가치가 높은 작품을 선별할 수 있으며, 가격변동이 크게 없기 때문에 안전하게 투자할 수 있다. 

과거에 비해 미술을 바라보는 시각이 다양해지고 투자에 대한 문턱이 낮아졌다.
미술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이 부족하더라도 큐레이터들이 작가와 그림에 대한 정보를 공유해주기 때문에 취향에 맞는 작품을 선택하기에도 수월하다. 

그림구매가 세금혜택에도 도움이 될까?

물론이다. 부동산과 달리 원칙적으로 비과세이다. 또한, 작품을 취득하거나 보유할 때 내야 하는 취득세와 보유세가 없다. 미술품에 대한 투자가 3천만원 이하인 경우 소득공제가 100% 적용되며, 3천만원에서 5천만원인 경우는 70%, 5천만원이 초과할 경우 30%의 소득공제 혜택을 받는다. 창업 5년 이내의 벤처기업이나 전환 3년 이내 벤처기업인 경우 3년 경과 시 양도소득세에 비과세가 적용된다.

6천만원 미만의 작품과 생존한 국내 작가의 작품에는 세금을 매기지 않기 때문에 이러한 점을 활용하여 세금혜택을 볼 수도 있다. 투자업계에서는 익히 예전부터 세금이 가장 적게 붙는 재테크 수단으로 이용되고 있다.

이처럼 미술품뿐만 아니라 음악, 저작권, 등에 투자하는 새로운 투자 트렌드인 아트테에 관심을 두고 본다면 매력적인 시장임에 틀림없다. 작품을 선정할 때 큐레이터들의 도움이 있지만 투자하기에 앞서 작가에 대한 사전조사, 작품에 대한 평가등 가치 있는 작품을 선별하기 위해 안목을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 개인들에게도 매력있는 아트테크 시장은 세금에 대한 부담감이 큰 기업 경영인들이 관심을 갖기에도 충분하다고 생각된다. 

 

 

 

정유림

건국대학교 휴먼이미지학 박사
문화예술평론가
(사)휴먼이미지디자인학회 이사
골드라인필라테스 대표
Instgram - Humanimage.yr

저작권자 © 컬처플러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