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공 = JTBC ‘최강야구’ 캡쳐

[컬처플러스뉴스 / 김현정 기자] 가수 장예은이 최강 몬스터즈의 ‘승리 요정’으로 등극했다.

장예은이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JTBC ‘최강야구’에 특별 시구자로 등장했다.

인하대학교와의 2차전에서 반드시 승리하기 위해 투지를 불태우는 최강 몬스터즈를 응원하기 위해 나선 것. 장예은의 시구로 사기가 오른 최강 몬스터즈는 안타와 홈런을 만들어 내며 경기 내내 리드를 놓치지 않았다.

이날 장예은은 최강 몬스터즈의 유니폼을 입고 모자를 쓴 착장으로 그라운드에 들어서며 ‘아기 호랑이의 불시구를 보아라’라는 남다른 각오를 다졌다.

이어 긴장한 기색 없이 마운드에 올라 “시구를 하게 되어 영광이다.

두 팀 모두 부상 없이 경기 마치셨으면 좋겠다”며 설레는 소감을 전했다.

시타자 서동욱 교수를 마주 본 장예은은 투수 플레이트를 밟고 시구를 진행, 포수 미트에 공을 정확히 안착 시켜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투수와 타자 사이의 거리가 멀어 보통 시구자는 조금 더 가까운 거리에서 투구하기 때문이다.

장예은은 공을 던지는 법조차 몰랐던 과거를 딛고 한 달간의 피나는 노력 끝에 뿌듯한 미소를 짓는데 성공했다.

이날 시구를 성공적으로 마친 장예은은 앞서 신생 기획사 슈퍼벨컴퍼니와 전속계약을 체결하며 홀로서기에 나섰다.

앞서 9월 그룹 CLC로 동고동락한 손의 신곡 ‘너바나 걸’에 피처링 하며 솔로 아티스트 행보의 포문을 열었다.

그뿐만 아니라 장예은은 최근 SBS ‘꼬리에 꾸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JTBC ‘히든싱어7’ 등 예능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다.

‘제55회 시체스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된 ‘딩동 챌린지’ 출연 소식까지 전하며 한계 없는 활동을 펼쳐 나가는 만능 엔터테이너 장예은의 활약이 더욱 기대된다.

저작권자 © 컬처플러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