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공=MBC ‘일당백집사’ 캡쳐, 아이윌미디어

[컬처플러스뉴스 / 김현정 기자] ‘일당백집사’ 이혜리의 힐링 로코가 시작됐다.

이혜리가 망자의 소원을 들어주는 장례지도사 ‘백동주’로 열연 중인 MBC ‘일당백집사’에서 지난 9일 이준영과 오해를 풀고 핑크빛 기류를 형성하기 시작했다.

이에 극 초반에는 트라우마로 현재는 로맨스 불씨의 역할을 해낸 이혜리의 ‘손의 의미’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백동주는 노란 수국을 좋아하는 할머니의 마지막을 배웅했다.

할머니의 며느리는 동주를 살뜰히 챙겼고 동주 또한 이러한 배려에 감동해 더욱 정성을 다해 할머니를 모셨다.

하지만 며느리는 동주의 뒤에서 “저 누나 손 지지야. 맨날 죽은 사람 만지니까 더럽지”고 험담했고 이를 들은 동주는 비참하면서도 서글픈 표정을 지었다.

이어 이를 목격한 김태희가 며느리에게 일침을 가한 후 동주의 손을 잡고 장례식장을 빠져나왔으나 동주는 태희를 뒤로하고 남몰래 눈물을 흘렸고 이후에도 몇 번이고 자신의 손을 잡는 태희의 손길을 뿌리쳤다.

극 말미 결국 동주는 “백동주씨 손 예쁘고 멋있다”고 말하는 태희의 진심 어린 위로에 뭉클한 감정을 드러내며 설렘을 전했다.

극 중 백동주의 손은 고인을 만지면 그들을 깨우는 수단으로 이 드라마 속 이야기의 시발점이다.

하지만 동주에게는 원치 않는 망자들과의 만남을 이어가야만 하는 원망스러운 존재였고 “손이 끔찍하다”라는 이유로 남자친구에게 차인 이후에는 스스로 자신의 손을 ‘끔찍하다’고 말하곤 했다.

특히 사람과의 접촉을 극도로 조심하며 매번 손을 박박 씻는 동주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한 동주의 손이 러브라인에 불을 지피는 매개체로 등극했다.

동주는 자신의 손이 끔찍하다는 걸 알면서도 기꺼이 손을 잡아주는, “손이 예쁘다”고 말해주는 태희에게 위로를 받으며 마음을 열기 시작했다.

이로써 상처를 한 발 딛고 올라간 동주가 태희와 함께 그려낼 힐링 로맨스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저작권자 © 컬처플러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