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대작’ 종의 기원, 초연 캐스팅 공개…’실력파 어벤져스 군단’

[컬처플러스뉴스 / 박상욱 기자] 오는 12월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1관에서 초연되는 뮤지컬 ‘종의 기원’이 캐스팅을 공개했다.

뮤지컬 ‘종의 기원’은 ‘7년의 밤’, ‘28’, ‘내 심장을 쏴라’ 등 다수의 베스트셀러를 집필한 작가 정유정의 소설 ‘종의 기원’을 원작으로 한다.

작가의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종의 기원’ 역시 출간과 동시에 전 서점 베스트셀러에 선정됐으며 현재까지도 많은 독자들의 지지와 호평을 받고 있는 스테디셀러 작품이다.

‘종의 기원’은 작가 정유정의 ‘7년의 밤’, ‘28’을 잇는 ‘악의 3부작’ 중 유일한 1인칭 시점의 살인 이야기로 사이코패스로 분류되어 우리와는 전혀 다른 사람이라고 생각한 그들의 모습에서 작가는 인간 본성의 어둠을 포착하고 거침없이 묘사해 나간다.

가족 여행에서 사고로 아버지와 형을 잃은 후 정신과에서 처방받은 약을 복용하게 된 한유진은 주목받는 수영선수로 활약하던 중 경기에 출전했다가 발작을 일으키게 된다.

이후 자신을 한없이 무기력하게 만드는 약을 끊고 가끔 몰래 외출하는 것에 위안을 삼던 유진이 어느 날 새벽, 피범벅이 된 채 끔찍하게 살해된 어머니의 시신을 발견하게 되며 이야기가 시작된다.

탄탄한 서사와 흡입력 있는 이야기로 전 세계 독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아온 소설 ‘종의 기원’은 뮤지컬로 각색해 재탄생을 알리며 2022년 하반기 기대작의 면모를 드러냈다.

사이코패스 중에서도 최상위급인 포식자, 프레데터 ‘한유진’역으로는 박규원, 유승현, 기세중, 니엘, 백동현, 박상혁이 무대에 오른다.

뮤지컬 ‘배니싱’, ‘더데빌’ 등 매 작품에서 흔들림 없는 가창력과 무대를 가득 채우는 에너지로 사랑받는 배우 박규원과 ‘배니싱’, ‘칠칠’ 등의 작품에서 탄탄한 연기력으로 관객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유승현, 뮤지컬 ‘시데레우스’, ‘차미’ 등 다양한 장르에서 본인만의 캐릭터를 구축하며 강한 인상을 남기고 있는 기세중이 보여줄 무대에 관심이 주목된다.

그리고 뮤지컬 ‘킹아더’ 이후 ‘개와 고양이의 시간’을 통해 소극장에서도 관객들과의 완벽한 교감을 보여준 그룹 틴탑 출신의 니엘, 뮤지컬 ‘스메르쟈코프’, 연극 ‘환상동화’ 등을 통해 실력 있는 라이징 스타로 손꼽히는 백동현, 최근 뮤지컬 ‘미드나잇: 액터뮤지션’, ‘쓰릴 미’등에 출연하며 실력파 신인으로 평가받고 있는 박상혁이 함께한다.

마음이 따뜻한 영화감독 지망생으로 유진의 유일한 친구이자 의형제인 ‘김해진’ 역에는 밴드 무어의 보컬이자 내일은 국민가수를 통해 대중들에게 매력적인 보이스를 각인시킨 하동연이 뮤지컬 무대에 처음 도전한다.

또 뮤지컬 ‘미드나잇: 액터뮤지션’, ‘메리셸리’를 통해 신선한 연기력으로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박선영과 뮤지컬 ‘한반도’, ‘로미오와 줄리엣’ 등에서 활약한 박상선이 이름을 올렸다.

이어 뮤지컬 ‘엘리자벳’, ‘팬텀’ 등 대극장 무대에서 섬세한 연기력과 가창력으로 대중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주아와 뮤지컬 ‘인간탐구생활’, ‘ONAIR’ 등 다양한 작품에서 돋보이는 매력을 발산해온 류비가 유진의 어머니 ‘김지원’과 유진의 이모 ‘김혜원’역을 동시에 맡아 1인 2역을 연기한다.

눈을 뗄 수 없는 100분간의 스토리 전개, 배우들의 호연까지 고루 갖춰 뜨거운 무대를 선사할 것으로 귀추가 주목되는 뮤지컬 ‘종의 기원’은 오는 12월 18일부터 내년 3월 5일까지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1관에서 공연된다.

저작권자 © 컬처플러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