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게임문화재단, ‘2022 보호자 게임리터러시 교육’ 실시한다.
▲ 게임문화재단, ‘2022 보호자 게임리터러시 교육’ 실시한다.

[컬처플러스뉴스 / 황수정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콘텐츠진흥원, 게임문화재단은 ‘2022년 보호자 게임리터러시 교육’(이하 교육)을 실시한다. 2011년부터 운영되고 있는 교육은 게임에 대한 올바른 인식 제고와 게임의 가치 확산을 위한 성인 대상 프로그램이다.

지난해에는 약 6200명이 전국 각지에서 대면 및 비대면으로 교육에 참여했다. 심리학자, 게임 개발자 등의 전문 강사진이 게임 및 게임산업에 대한 올바른 이해, MZ세대의 게임문화와 가족 소통, 게임산업에 대한 전망과 진로 등의 내용을 강의해 학부모 및 지도자, 고령층 등의 게임에 대한 이해를 도왔다.

올해 교육은 보호자의 개념을 확대해 운영된다. 전국 학부모, 지도자, 고령층, 대학생, 군인, 게임 공급자 등 성인 1만2000명이 대상이다. △학부모(게임 시간 선택제 활용 방안, 자녀 지도 교육법과 과몰입 예방법 등) △고령층(다양한 게임을 활용한 건강 증진법과 손자녀와의 소통 방법 등) △대학생 및 군인(게임산업 발전 현황, 직군 이해 등) △게임 공급자(산업 내 올바른 게임 인식, 게임산업 내 새로운 직업군 탐색 등)를 위한 맞춤형 교육을 실시한다.

게임문화재단은 다양한 대상에게 교육 혜택을 제공하고자 3월부터 부처 및 전국 연계기관(기업, 대학교 및 교육기관, 민간협·단체, 군부대, 복지시설 등)과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으며, 교육 지원 대상을 상시로 신청받고 있다. 50명 이상 단체로 신청할 수 있으 모든 교육은 무료다.

참가 신청은 유선 또는 이메일로 가능하며, 6월부터는 홈페이지에서도 신청할 수 있다. 아이와 함께 건강한 게임문화를 즐기고 싶은 보호자, 올바른 게임문화를 만들고 싶은 공급자 등 게임문화에 관심이 있는 모든 이들의 참여를 기다린다.

한편 게임문화재단은 ‘찾아가는 게임문화교실’, ‘게임문화 가족캠프’, ‘게임과몰입힐링센터 프로그램 지원’, ‘게임시간 선택제 운영’ 등 올바른 게임문화 확산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사업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게임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컬처플러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