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LMPE 컴퍼니
▲사진제공=LMPE 컴퍼니

[컬처플러스뉴스 / 박상욱 기자] 지금까지 단 한 번도 공개된 적 없는 '루이비통'(LOUIS VUITTON)’의 트렁크를 만날 수 있는 <레전더리 루이비통 트렁크 展>이 오늘(18일) 개막한다.
 
전 세계가 사랑하는 프랑스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의 트렁크와 공예품들을 따라 매혹적인 이야기가 펼쳐지는 <레전더리 루이비통 트렁크 展>이 18일부터 타임워크 명동에서 공개된다. 이번 전시회는 150여 년 전부터 20세기까지 이어진 디자이너 '루이비통'의 감각적인 디자인 세계를 경험할 수 있는 특별한 시간과 추억을 선사한다.

브랜드 설립 이후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로 자리를 굳건히 하고 있는 루이비통의 대체할 수 없이 섬세한 디자인과 여행이 발전하는 역사와 이야기를 오롯이 담아낸 트렁크들을 직접 만나 체험할 수 있는 <레전더리 루이비통 트렁크 展>은 관객이 이 모든 체험에 완벽하게 몰입할 수 있는 전시로 기획되어 기대감을 높인다.

▲사진제공=LMPE 컴퍼니
▲사진제공=LMPE 컴퍼니

관람객들은 150여 년 전부터 20세기까지 이어지는 여행의 황금시대를 만나는 뜻깊은 경험을 체험하게 된다. 전설의 트렁크들은 역사책에서만 만날 수 있었던 여행의 발전을 함께했던 역사 소개하며 다채로운 변화를 보다 짜릿한 경험으로 전한다. 루이비통의 트렁크를 통해 전례 없는 모험과 품격, 유명인사들의 이야기 그리고 놀라운 속도로 발전하는 현대화 속의 새롭고, 복잡하지만 매혹적인 이야기를 경험하며 코로나19 시대 자유로운 여행을 대체하는 루이비통의 고귀한 정신을 생생히 느낄 수 있다.

또한 마치 영화나 공연 등 세트처럼 구성된 전시회 곳곳은 클래식한 전시회 아이템과 어우러져 관람객들에게 큰 인상과 추억을 남길 '핫한' 포토존으로 탄생된다. 여기에 전시된 오리지널 루이비통 트렁크의 유래와 디테일에 영감을 받아 제작된 멀티미디어 레이크레이션으로 구성된 주제별 섹션을 통해 황금시대 이후의 기차, 비행기, 자동차, 배 등 다양한 여행 방식을 자유롭고 아름다운 탐험한다.

▲사진제공=LMPE 컴퍼니
▲사진제공=LMPE 컴퍼니

루이비통 트렁크의 유명한 주인들 중 프랭클린 D 루즈벨트, 어니스트 헤밍웨이, 주디 갈랜드를 소개하며, 역사적으로 중요한 이들의 여정과 함께 이들의 소유물을 직접 감상하며 루이비통의 오래된 역사가 살아있는 순간을 경험하고 즐길 수 있을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루이비통의 트렁크와 연계된 다양한 역사적 사건과 이야기들은 관람객의 눈 앞에 멋진 디스플레이와 연계되어 펼쳐지며, 이번 전시회만을 위해 제작한 유니크한 오디오 가이드는 관람객의 몰입력과 만족도를 높인다는 각오다.

창업자 루이 비통의 이름에서 탄생한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은 1854년 프랑스 파리에서 '여행 가방 패킹 전문 매장'으로 시작됐다. '외제니' 황후는 루이 비통의 뛰어난 미적 재능에 반해 직접 후원했고, 그는 이러한 믿음과 응원을 바탕으로 자신의 이름을 건 첫 매장이자 포장 전문 가게를 오픈했다. 이것이 지금까지 내려오는 살아있는 전설 루이비통 브랜드의 시작이 됐다. 

▲사진제공=LMPE 컴퍼니
▲사진제공=LMPE 컴퍼니

천재적인 디자이너 루이 비통은 브랜드뿐만 아니라 고유의 트렁크 디자인으로 세계적인 열풍을 이끌었다. 그는 자신의 작업장 부근에 최초의 철도선인 '파리 생 제르맹'이 건설되는 것을 지켜보며 1858년 평평한 바닥에 사각형 모양의 트렁크 '그레이 트리아농 캔버스'를 만들었다. 유년 시절 목공 일과 패커로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탄생한 이 캔버스는 물건을 적재할 수 있고 가벼워, 프랑스 황후뿐만 아니라 윈저공 부부, 어니스트 헤밍웨이, 더글러스 페어뱅크스 등 저명한 고객들이 사용하며 폭발적인 인기를 받았다.

전 세계가 사랑하는 프랑스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의 장인 정신과 여행의 황금기에 빼놓을 수 없는 루이비통 트렁크를 만날 수 있는 <레전더리 루이비통 트렁크 展>은 현재 온라인 티켓 예매 사이트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예매가 가능하다.

저작권자 © 컬처플러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