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컬처플러스뉴스 / 정용헌 기자] '나 혼자 산다' 코드 쿤스트가 골 때리는 반전 취미를 소환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코드 쿤스트가 풋살장에서 포착돼 시선을 강탈하며 노룩 골인과 넘사벽 슈팅으로 동네 풋살장을 휩쓴 비결이 다름 아닌 샤머니즘으로 밝혀져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그는 “축구할 때마다 1kg씩 빠진다”고 귀띔하면서도 남다른 ‘축구 부심’을 드러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유발한다.

연예계 대표 ‘소식좌’이자 넘치는 병약미로 운동과는 거리가 멀어 보였던 그의 반전 취미가 호기심을 자극하는 가운데, 호언장담한 만큼의 실력을 보여줄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코드 쿤스트는 초, 중, 고등학교를 함께 나온 절친 2명과 ‘코쿤 FC’를 결성, 동네 축구를 씹어 먹을 듯한 비장미를 선보여 이목이 쏠린다.

특히 서울대학교 체육교육학과 출신 엘리트로 소문이 자자한 샤이니 민호의 친형이 ‘코쿤 FC’ 정예 멤버로 등장, 놀라움을 자아낸다.

이날 ‘나혼산’에서 함께 공개될 키의 일상에는 민호가 등장, ‘엄친아’ 최형제의 첫 방송 동반 출격이 성사돼 눈을 뗄 수 없는 재미를 선물할 전망이다.

특히 예고편에서 코드 쿤스트의 노룩 골인과 넘사벽 슈팅 실력이 공개되며 화제를 모았던 터. “서초구 디 마리아 나가신다”며 국가대표급 마음가짐을 뽐낸 그는 챔피언스리그를 방불케 하는 짜릿함을 선사한다.

그러나 이런 ‘코쿤 FC’의 대활약 뒤에는 어마어마한 비밀이 숨어있었다는 후문. 코드 쿤스트는 전략 회의를 주도하며 뜬금없는 샤머니즘을 소환, 각종 주술을 담은 비밀의 아이템으로 상대방의 공격권을 압수해왔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유발한다.

여기에 필승 무기로 ‘정신승리’를 소환, 멘탈 케어까지 도맡는 거장급 전략으로 폭소를 자아낼 예정이다.

이때 골대 앞을 구르는 코드 쿤스트의 가냘픈 포즈가 포착되며 분위기가 반전, 한 치 앞의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가운데 과연 그가 잡게 된 것은 ‘골수저’일지 ‘웃수저’일지 기대를 높인다.

또 코드 쿤스트는 풋살 경기가 끝난 후 립밤을 귀에 바르는 ‘귓밤’으로 각질 관리에 나서는 등 종잡을 수 없는 매력을 뽐내 금요일 밤을 웃음으로 물들일 예정이다.

 

저작권자 © 컬처플러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